• UPDATE : 2017.12.12 화 11:1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코레일 청소노동자들 “자회사 방식 말고 직접고용”여성노조 철도지부 ‘코레일 청소노동자 투쟁대회’ 열어
   
▲ 여성연맹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청소용역 노동자들이 코레일에 직접고용을 촉구했다.

민주여성노조 전국철도지부는 지난 20일 오전 대전역 코레일 정문 앞에서 ‘코레일 청소노동자 투쟁대회’를 열고 “코레일은 위탁업체 청소노동자를 직접고용하라”고 요구했다. 최근 코레일이 청소용역 노동자들을 자회사로 고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대회에는 청소용역 노동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코레일이 작성한 ‘철도공사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방향’ 자료에 따르면 코레일은 용역노동자 9천187명 가운데 생명·안전 분야 용역업체 노동자 1천337명만 직접고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코레일이 분류한 생명·안전업무는 차량정비와 선로·스크린도어·소방설비 유지보수업무를 포함한 5개 업무다.

청소용역 노동자를 비롯한 나머지 용역노동자들은 자회사 형태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코레일 노·사·전문가 중앙협의기구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열린 중앙협의기구 회의에서 생명·안전업무로 분류된 5개 업무 용역노동자를 제외한 나머지 용역노동자를 자회사 소속으로 보내는 안을 제출했다. 이 관계자는 “코레일이 청소용역 노동자를 코레일네트웍스를 비롯한 자회사로 재편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찬배 민주여성연맹 위원장은 “청소용역 노동자가 자회사로 들어가면 기존 자회사 직원보다 더 낮은 신분이 돼 결국 ‘자자회사’ 노동자가 될 것”이라며 “자회사 방식 정규직 전환은 수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미순 철도지부 부지부장은 “코레일 청소용역 노동자가 일하다 다치거나 사망하는 일이 해마다 발생하고 있다”며 “코레일이 직접고용해 역무실을 철저히 관리·감독하면 이 같은 사고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지부장은 “전국 역사를 관리하려면 최소한 50여명 이상의 자회사 직원과 추가 운영비가 필요하다”며 “공사가 직접고용하면 역무원이 청소노동자들의 근태관리와 청소업무 지시, 안전관리를 할 수 있어 예산이 절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청소용역 노동자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퇴직금 인상분을 제대로 지급하고, 차량 청소용역 노동자 연장근로수당 누락분을 달라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17-10-31 13:53:14

    정말 말도안돼는 얘기네요. 정당하게 시험쳐서 들어가는청년들만 바보만드는세상. 이런게 또다른 적폐가 아닐까요. 무리한 요구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