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노동부 전화상담원 정규직 전환 협의회 구성 논란공공연대노조 “노동부 전체 공무직 대표하는 노조 포함해야”
고용노동부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위탁 전화상담원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데, 공공연대노조가 협의회 구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노동부는 고객상담센터를 천안·안양·광주·울산 4개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울산고객상담센터 전화상담원들만 직접고용돼 있다.

16일 공공연대노조에 따르면 노동부는 고객상담센터에서 일하는 위탁 전화상담원들의 직접고용을 위한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최근 구성했다. 협의회 위원은 기관대표 6명, 노동자대표 6명, 외부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됐다. 이 중 노동자대표는 민간위탁 노동자(노조) 5명과 소속 노동자 1명으로 구성됐다.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는 협의기구 참여자로 ‘기관, 파견·용역 근로자(노조), 기관 소속 근로자(노조), 무노조 대표, 외부 전문가 등’이 명시돼 있다.

노조는 “기관 소속 노동자(노조) 대표로 노동부 공무직 대표노조인 공공연대노조가 아닌 울산고객상담센터 공무직이 소속된 노조가 뽑혔다”며 “가이드라인 해석상 차이라고 볼 수 있지만, 노동부 전체 공무직을 대표하는 공공연대노조가 참여하는 것이 가이드라인에 부합한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조는 노동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콜센터 상담원 재택근무를 비롯한 조치를 요구했다. 노조는 “지난 11일 노동부에 상담원 재택근무와 근무환경 개선을 비롯한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며 “노동부가 적절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