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6 월 16:3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성남시의료원 보안경비·환자이송 업무 외주화 논란정부 정규직 전환정책에 ‘역주행’ … “서비스 질 하락하고, 환자 감염관리도 어려워”
내년 상반기 개원을 앞둔 성남시의료원이 조리·보안경비·콜센터·환자이송 같은 업무를 외주화하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노동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비정규직 없는 노동존중 성남시의료원 정상개원 시민대책위원회는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시의료원 안정적 개원을 위한 외부용역 검토보고안'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성남시의료원은 기능직·공무직이 수행하는 9개 분야를 외주화 대상으로 지목했다. 노동자 238명이 외주업체에 속하게 된다. 대상 분야는 조리·운전·보안경비(주차)·진료보조·약무보조·콜센터 상담·조리(배식)·환자이송·청소미화다. 의료원은 지난 10일 ‘성남시의료원 환자·직원 급식 및 장례식장 식당·매점 운영용역’ 입찰 공고를 했다.

시민대책위는 “검토보고안은 성남시 환경보건국 공공의료정책과장·의료원 운영팀장·개원관리팀장의 결재가 이뤄진 상황”이라며 “보고안 대로라면 전체 직원 1천100명을 기준으로 비정규직 비율이 22%나 된다”고 전했다

시민대책위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 방향과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시민대책위는 “정부 정책에 따라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국립의료기관들이 용역·파견 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합의·추진하고 있다”며 “성남시의료원도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비스 질이 하락하고 환자 감염관리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도 표명했다. 시민대책위는 “급식업무의 경우 외주업체의 중간 마진을 없애게 되면 식재료에 더 투자하고 위생에 신경 쓸 수 있게 된다”며 “병원 청소업무 역시 병원 감염관리 부서의 통합적인 관리하에 병원 다른 노동자들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며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전국 최초 주민 발의로 만들어진 성남시의료원이 외주용역 추진으로 공공병원의 가치와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며 “은수미 성남시장과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은 비정규직 채용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