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6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2022년까지 산재사망자 절반으로" 노동부 산업안전사업 재편주요 기관장 회의 열어 '산재 사망사고 감축 추진방안' 논의
고용노동부가 산업안전 관련 사업과 지도·감독을 사고사망자 감축에 초점을 맞춰 개편한다.

노동부는 19일 오후 서울 장교동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연 주요 기관장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이성기 차관 주재로 8개 지방고용노동청장과 안전보건공단 관계자가 참석했다.

노동부는 2022년까지 산재사고 사망만인율(노동자 1만명당 사고사망자수)을 2016년(0.53) 대비 절반(0.27)으로 줄이는 게 목표다. 이성기 차관은 "2022년까지 산재사망사고를 절반으로 감축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고,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사업장은 기관장이 직접 점검하는 등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노동부는 기존 사업을 사고사망자 감축을 위한 예방활동 중심으로 개편한다. 이를 위해 지게차 안전관리 강화, 질식 위험영역 집중관리, 건설현장 작업발판 미설치 집중지도, 자치단체 위험작업 사망사고 예방사업을 신설한다. 적시기술 지도처럼 사망사고 예방과 연계성이 낮은 사업은 줄인다. 적시기술 지도는 재해발생 후 현장을 방문해 원인 분석과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사고사망자 감축을 위한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현장 관리를 강화하는 전담 태스크포스(TF)도 꾸린다.

노동부는 기관장 회의 결과를 반영해 다음달까지 '사망사고 예방 중점 점검기간'을 운영한다. 장마철 집중호우에 따른 붕괴사고, 기온 상승으로 인한 밀폐공간 질식사고에 대비해 위험 사업장을 불시에 점검한다.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7월2~6일)을 활용해 사망재해 감축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도 형성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