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금호타이어 인수할 국내기업 있나 없나지회 “산업은행 접수 문건 확인” vs 산업은행 “해외매각 동의해 놓고 발뺌”
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의 해외매각 찬성 여부와 국내기업 인수설을 놓고 지회와 KDB산업은행 사이에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22~23일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과 함께한 비공개 면담에서 노조가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구두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노조가 비공개 면담에서 △경영정상화와 장기 발전방안 수립을 위한 미래위원회 구성 △이달 26일이나 27일 자구계획 합의 내용이 담긴 노사·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산업은행 명의 공동선언문 발표 △29~30일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 합의했다는 것이다.

이동걸 회장은 “구두합의를 했는데도 노조가 24일 국내기업 인수설을 주장한 뒤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해외매각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제안했다.

지회는 곧바로 입장문을 통해 이 회장 주장을 부정하고 조합원 투표 제안도 거절했다. 지회는 “해외매각 등에 구두합의한 적이 없는데도 산업은행 회장이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회는 이어 “공동선언문 발표는 4자 면담을 한 뒤 결정되는 내용이 있으면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이었지 합의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국내기업 인수설에 대해서도 양측 주장이 엇갈린다. 이동걸 회장은 “실체가 없는 데다 (인수기업이 나타난다고 해도) 늦었다”며 “30일까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지 못하면 상장을 폐지하고 법정관리 수순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반면 지회는 “더블스타와 같은 조건으로 인수할 국내기업이 있다”며 “산업은행이 인수제안서를 접수했다는 문건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문안종 2018-03-27 22:00:00

    제가 보기엔산업은행이 모종의꿍꿍이
    속내가보이네요 이제까지도 상환을
    미루어주었는데 국내기업이인수한다니 절대로 안된다니 그인간은대한민국
    국민이아니라짱개네 식구인가 봅니다
    도대체 중국에서 얼마나뒤돈을 받아챙겄는지궁금하고그런매국노를국채
    은행장으로발령낸 이정부가 더
    의심스럽네요
    인수당사자가나왔으니 조금더기다리고 토한공개입찰해서 투명한매각을
    했으면 삽니다국민의한사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