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노동적폐·노동기본권 파괴 청산 국정감사 돼야"국정감사에서 동광기연 포함 투쟁사업장 현안해결 촉구
민주노총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노조파괴와 부당노동행위를 청산하는 국정감사를 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가 노동적폐 청산과 투쟁사업장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환노위는 이날 노동부를 시작으로 20일간의 국정감사 일정에 돌입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국정감사는 국민이 위임한 국회의 권한”이라며 “노동 분야 국정감사는 노동기본권을 탄압받고, 일터에서 쫓겨나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현장에서 겪는 생생한 현실을 바탕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정감사가 투쟁사업장 현안해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금속노조 동광기연지회와 갑을오토텍지회, 화섬연맹 LG생활건강노조가 대표적인 투쟁사업장으로 소개됐다. 동광기연은 올해 초 노동자 60여명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정리해고를 통보했다. 지난 8월 정리해고에 앞서 희망퇴직한 한 노동자가 실업을 비관해 목숨을 끊은 사건이 일어났다.

동광기연 회사 대표로 지회와 단체협약을 체결했던 유승훈 SH글로벌 사장은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완섭 지회장은 “회사는 공장매각시 노조와 협의하고 고용을 보장한다는 단협을 어기고 올해 설날을 닷새 앞두고 조합원을 문자로 정리해고했다”며 “유래형 회장 일가가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국회는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진행되는 국정감사가 통과의례가 되지 않도록 노동자의 요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철저한 국정감사로 노동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