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9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사고 수사 본격화양대 노총 "기업살인법 제정해 산재 재발 막아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일어난 크레인 충돌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경찰 수사본부는 사고 사흘째인 3일 부상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 조사에 돌입했다. 수사본부는 지난 2일 현장감식을 마무리했다. 감식 결과는 다음주에 나올 예정이다.

이달 1일 거제조선소에서 800톤급 골리앗크레인과 32톤급 타워크레인이 충돌해 타워크레인 지지대가 무너지면서 크레인 구조물 아래 마련된 임시흡연실을 덮쳤다. 이 사고로 6명이 사망하고 2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수사본부는 충돌한 골리앗크레인과 타워크레인 기사, 신호수들이 크레인 작동·중지 신호를 교환하는 과정에 착오가 생겨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크레인 기사·신호수들이 사용하던 무전기와 크레인 자체의 결함 여부와 함께 CCTV·작업일지를 확보해 안전규정을 제대로 지켰는지 여부도 조사 중이다.

노동계는 "전형적인 인재"라며 신속한 사고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전국타워크레인설해체노조 등이 속해 있는 한국노총 비정규직연대회의는 성명을 내고 "작업반경 내 위험요소를 제거한 후 작업을 해야 하는데도 안전보호조치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았다"며 "타워크레인 작업반경에 휴식공간을 설치하는 것만으로도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동절에 작업을 하다 보니 안전요원배치 및 신호체계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한 것 또한 인재사고임을 방증한다"며 "타워크레인 산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시간에 쫓기는 작업을 해서는 절대 안 되며, 산재예방 조치를 강화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양대 노총은 같은날 이른바 기업살인법 제정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개별적인 사고원인 조사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삼성중공업의 반복적인 산재사망에 대한 구조적 원인을 밝혀내고 최고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며 "위험의 외주화 금지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으로 죽음의 행진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정부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삼성중공업에 엄중한 책임을 묻고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며 "국회는 살인기업에 대한 중대산업재해처벌법 제정과 위험의 외주화 방지 입법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