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0:56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정부 방치 탓에 중소형조선소 대량해고 우려 커져성동조선해양 하반기 일감 소진 … "정부 지원 없어 문 닫을 위기"
   
▲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 조합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앞에서 구조조정 반대, 고용안정 촉구 결의대회를 하고있다. 정기훈 기자
경제위기에 따른 선박 발주물량 감소로 중소형조선소 경영위기가 심화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 일감이 소진되는 SPP조선에 이어 성동조선해양도 문 닫을 위기에 놓였다. 정부가 중소형조선소를 외면하면서 노동자 수천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지회장 강기성)는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는 회사를 몰락의 길로 인도하는 인적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선박수주를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수출입은행과 지회에 따르면 성동조선 일감은 올해 10월께 동난다. 추가 선박수주가 없으면 회사가 문을 닫을 처지다.

지난해 정부가 대형조선소에 지원정책을 집중하면서 중소형조선소는 자력으로 회생의 길을 찾고 있다. 성동조선해양도 그중 하나다. 감사원이 "수출입은행이 수주 가이드라인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적자 수주물량 증가 가능성을 방치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뒤 회사는 선박수주 활동을 사실상 접었다. 그러는 사이 수출입은행은 자산 매각과 인력감축을 포함한 자구안 시행에 속도를 높였다. 정규직 450여명이 희망퇴직으로 회사를 떠났다. 1천여명의 사내하청 직원과 물량팀 노동자들은 해고됐다.

강기성 지회장은 "수출입은행이 1% 이상 수익이 나지 않는 수주는 하지 않도록 한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적용하면서 세계 대형조선소와 비교해 가격경쟁력에서 밀려 일거리를 확보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조선소를 살리는 데 사용해야 할 자금을 인력 구조조정에 이용하면서 회생불가능한 길로 접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회는 적자를 보지 않는 선에서 일거리를 확보해 인력·기술력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호황기에 대비하자는 해법을 내놓았다.

지회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인력 구조조정 중단과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 가이드라인을 완화하라고 수출입은행에 요구했다. 수출입은행이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전 조합원 상경집회를 열 계획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량해고우려 2017-01-12 14:58:45

    대량 해고 우려? ㅋㅋㅋ 다 죽게 생겼구만... 현대 삼성 대우 말곤 살아 남을까 걱정이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