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고압선 보수 전기원들 잇따라 백혈병으로 쓰러져고압전류와 백혈병 간 업무 연관성 의심 … 건설노조, 전기원 실태조사 나서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위원장 석원희)가 배전업무와 직업성 암 사이의 업무 연관성을 규명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한 조합원이 백혈병으로 사망한 데 이어 최근 광주·전남지역 조합원 가운데 백혈병 의심환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전기원은 2만2천볼트의 고압전류를 다룬다.

전기분과위는 24일 “전기원 조합원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전자파 노출과 암 질환 사이의 관련성을 증명하는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분과위에 따르면 조합원 장상근(사망당시 54)씨는 지난해 5월 백혈병 투병 중 사망했다. 장씨는 한국전력 협력업체 소속으로 순천지역에서 25년 동안 배전설비 보수업무를 했다. 장씨를 치료했던 전남대병원 담당의사는 분과위에 “저주파에 의한 백혈병을 의심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분과위는 지난해 7월 근로복지공단 여수지사에 산재를 신청했다. 공단은 지난해 11월 역학조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공단으로부터 역학조사 의뢰를 받은 산업안전연구원이 역학조사를 준비 중이다.

이와 별개로 분과위는 지난해 말 광주근로자건강센터와 함께 광주·전남지역 조합원 500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를 실시했다. 조합원 3명의 백혈구 수치가 기준치보다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조선대병원에서 골수검사를 받은 뒤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분과위는 지난달부터 전기원 조합원 2천500명을 대상으로 암으로 숨지거나 투병 중인 사람이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분과위는 실태조사 결과가 나오면 업무 연관성을 검토해 추가로 산재를 신청할 계획이다.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고압전기가 흐르는 상태에서 작업을 하는 활선작업 폐지 근거로 활용할 방침이다.

송성주 노조 광주전남본부 사무국장은 “2만 볼트가 넘는 고압전류를 다루는데 보호장치라고는 고무소매 같은 장구밖에 없어 고압전류로 인한 직업성 암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며 “전기공사를 하는 구간은 전기를 차단하고 공사를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태우  ktw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태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