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이주노동자 건강권 실태조사 나서라"경기이주공대위 경기지청 앞 기자회견 … "이주노동자 77명 중 22명 신체고통 호소"
   
▲ 경기이주공대위
지난해 안산에서 일했던 태국인 이주노동자 A(22)씨는 작업시간 단축을 위해 프레스기 안전센서를 꺼 놓고 일하다 기계 오작동으로 한쪽 팔을 잃었다. A씨는 한국에 온 지 한 달 만에 고국으로 돌아가야 했다.

올해 6월 평택 KTX 공사 현장에서 20대 이주노동자 B씨와 C씨가 무너진 암벽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건설업체는 2시간 이상 자체 구조작업을 벌이다 시신을 발견하고서야 경찰에 신고했다.

수원이주민센터 등 경기지역 이주노동자 관련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경기지역 이주노동자공동대책위원회가 23일 오전 수원시 천천동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들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실태조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공대위는 올해 3월부터 이주노동자들의 건강권 강화를 위해 ‘건강권 권리선언 사업’을 진행하면서 5월부터 이주노동자 건강권 실태조사를 위한 ‘권리선언 엽서’를 배포하고 있다.

공대위가 이날 회수한 127부의 엽서 중 77부를 번역·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많은 22명이 일로 인한 어깨·허리·가슴·다리통증을 호소했다. 14명은 공장 내 화학·약품 취급으로 인한 두통·메스꺼움을, 12명은 안전화·헬멧 등 안전장비 미지급을 지적했다.

공대위는 이날 번역이 끝나지 않은 엽서 50부와 함께 지역 이주노동자들의 건강권 강화를 위한 요구사항을 경기지청에 전달했다. 공대위는 △이주노동자 건강권 실태조사 △경기남부권 사업장 근로감독 △사업주 보건·인권 교육 △통·번역 시스템 구축을 요구했다.

공대위는 “이주노동자들은 한국 정부의 필요와 요구에 따라 유입돼 한국경제를 위해 일하고 있다”며 “노동부는 광범위하고 폭넓은 조사를 통해 이주노동자의 건강권과 한국에서의 안정된 삶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