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여성노동계, 박근혜 당선자에 여성노동 공약 이행 촉구
여성·노동 단체들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에게 여성노동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구체적인 이행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전국여성노조(위원장 황영미)와 한국여성노동자회(대표 정문자)로 구성된 여성노동정치행동은 20일 “스스로 여성 대통령임을 자처한 박근혜 당선자의 여성노동 관련 공약을 확인하고 박 당선자가 공약을 충실히 지키는지 모니터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당선자는 여성의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여성 근로자의 고용기준 미달범위 확대 △고용개선조치 이행 우수기업에 정부조달계약 혜택 제공 △시정권고를 지키지 않는 기업 명단 공표를 약속했다. 여성정치공동행동은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의 적용범위를 확대하고 우수기업에 대한 포상뿐 아니라 미이행 기업에 벌칙을 부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종합육아지원 대책과 초등학교 온종일 돌봄학교 운영 공약에 대해서는 예산 확보방안 제시를 요구했다.

여성정치공동행동은 또 여성의 경제활동 복귀를 위한 지원공약에 대해 “정책의 기본방향은 경력단절에 대한 사후대처가 아닌 예방 차원의 접근”이라며 “경력단절 자체를 예방하고 이를 위해 여성들이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성노동정치행동은 “박 당선자는 열 자식 굶기지 않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일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이 허언이 되지 않도록 국민을 섬기는 국민의 심부름꾼으로 5년간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