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차 부품업체 5개노조 모두 타결- 19일 태성공업 잠정합의로 20일부터 파업종료
현대차 부품업체인 태성공업 등 5개노조가 지난 15일 일제히 파업에 들어간 이후, 파업당일부터 지난 19일까지 차례로 임단협이 타결돼 20일부터는 모두 정상조업에 복귀했다.

이날 금속산업연맹 울산본부측은 "정액 12만3,464원 인상을 공동으로 요구했으며 대부분 7만원선에서 타결됐다"며 "회사인수합병시 고용 및 노조승계보장 등 단협도 대체로 노조요구안에 근접한 수준으로 합의됐다"고 평가했다.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성율도 5개노조 평균 80% 이상으로 나와 합의안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는 것.

한편 '자동차부품노조 공동투쟁위원회' 소속 미타결 2개노조중 신화사의 경우 교섭이 계속되고 있고 덕양산업은 21일부터 2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