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코오롱노조 22일 전면파업 돌입회사, 체결권 문제삼으며 교섭 거부
경북 구미공단에 위치한 화학섬유업체인 코오롱 구미공장(대표이사 조정호)의 노조(위원장 이종화)가 오는 22일 전면파업에 돌입한다. 지난 4월11일부터 12차례에 걸친 노조의 교섭요구를 사측이 조정호 위원장의 체결권을 문제삼으며 받아들이지 않자 이에 반발, 지난 14∼16일에 투표를 통해 조합원 86.23%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구미공장에 투자를 통한 고용안정 ▲IMF전 수준의 임금확보 ▲인격존중과 샤워
장 신설 등 복리후생 ▲노조개입 중단·노조활동 보장 등 4대 요구안을 주장하고 있다.
사측은 조합원 총회 기간이었던 지난 14일에서 16일까지 이 위원장 포함 6명의 집행부를 업
무방해와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

노조는 "벤처투자와 동해리조트에 수백원씩 투자하는 코오롱이 코오롱을 대기업으로 키운
구미공장에 대해 지난 5∼6년간 투자가 전혀 없었다"며 "인원감축으로 노동강도가 엄청 상
승했으며, 낡은 기계들이 산업재해를 증가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조는 "코오롱 구미공장의 3,000여명의 조합원이 최근 구조조정으로 현재 1,500여명
으로 줄어들었다"며 "이는 구미공장 소멸정책"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편, 대의원 등 80여명의 노조간부들은 지난 19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상황이며, 노조간부
중심의 천막농성도 진행하고 있다.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