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4개 은행 수정경영개선계획 모두 '불승인' 전망
정부 주도의 구조조정 대상인 한빛.평화.광주.제주은행의 수정경영개선계획이 모두 타당성이 떨어져 `불승인(보완명령)' 판정을 받을 전망이다.

한빛은행도 평화. 광주.제주은행 등과의 수평적 결합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빛증권 등 자회사만 포함된 지주회사를 우선적으로 원하고 있다.

23일 금융감독위원회와 한빛.평화.광주.제주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은 전날지주회사방식 등의 통합방안과 인력. 조직감축, 우량은행이 되는 데 필요한 공적자금소요 등이 담긴 수정경영개선계획을 제출했다.

그러나 이들 은행은 이번 수정경영개선계획의 핵심인 지주회사방식을 통한통합방안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거나 확실한 의사를 표시하지 않았다.

한빛은행의 경우 우선적으로 한빛증권, 한빛투신운용, 한빛여신전문회사 등 자회사만을 거느린 지주회사설립을 추진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평화. 지방은행 등 다른 은행과의 수평적 통합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혀 기본적으로 평화. 지방은행과의 통합 구도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평화. 광주.제주은행 중에서도 한빛은행과의 지주회사 편입을 추진하겠다는 의사표시를 한 은행은 없었으며 통합. 합병 방안을 좀 더 검토해 추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은행의 수정경영개선계획은 모두 정부의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해 불승인 판정을 받아 보완지시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위는 이들 은행이 수정경영개선계획을 보완해 통합 대상과 일정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경영개선명령을 내려 강제 통합에 나설 방침이다.

김종현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