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코로나19로 실직한 서울 노동자 85%가 비정규직서울노동인권복지네트워크 334명 설문조사 … 10명 중 한 명 직장 잃어
여행상품을 개발하던 김아무개(35·서대문구)씨는 지난 5월부터 쉬고 있다. 김씨는 무급휴직도 괜찮으니 고용만 유지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사장은 무급휴직은 물론 고용유지지원금 신청도 거부했다. 실업급여 지급이 끝나는 11월이 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씨는 생계가 막막하다.

코로나19로 서울 지역 거주 노동자 10명 중 한 명이 직장을 잃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실직 노동자 85%는 비정규직이었다.

서울노동인권복지네트워크(서로넷)가 2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노동자들의 고용 및 생활 환경 변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응답자는 서울 지역 거주 노동자 334명으로 이 중 34명은 사업장이 지방에 있다. 정규직 노동자는 146명, 무기계약직·기간제·파견과 용역·특수고용·일용직·임시직 같은 비정규직은 189명이다. 5월15일부터 6월22일까지 설문조사했다.

실직 사유는 매출감소와 영업중단으로 인한 해고(53.3%)가 가장 많았다. 계약기간 만료와 가족돌봄을 이유로 자발·비자발적 실업을 경험한 비율은 각각 20%였다. 코로나19로 월평균 임금이 감소했다고 답한 노동자는 37.1%로, 정규직보다 특수고용직 등 비정규직일수록 비율이 높았다.

코로나19 충격만큼이나 재난지원금 수혜율도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격차가 컸다.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 노동자는 정규직 36.1%, 비정규직 63.9%였다. 서로넷은 “정부 지원을 못 받은 이유로는 준비해야 하는 서류 등 신청절차가 복잡하기 때문이라는 답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서로넷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회가 코로나 사태로 인한 노동자 고통에 관한 실태 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