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8 토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비례연합정당 참여 녹색당 지지철회”19일 중집서 최종 결정 … 민중당도 지지철회 수순 밟을 듯
민주노총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한 녹색당 지지를 철회한다. 녹색당에 이어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선언한 민중당에 대해서도 지지철회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정치위원회(위원장 김명환)는 “17일 오전 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위장정당’에 합류한 녹색당 지지를 철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9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이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린다.

정치위는 비례연합정당 추진이 연동형비례대표제의 본질을 훼손하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연합 또한 민주노총 총선방침에 어긋난다는 입장이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13일 민주노총 조합원 비례후보 합동기자회견에서도 비례연합정당을 언급하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기득권 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정치개혁 단초마저 없애려 하고 있다”며 비판한 바 있다.

이날 정치위 안건에는 녹색당 지지 철회 안건만 상정됐지만, 민중당이 21일 중앙위원회에서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확정하면 민중당에 대해서도 같은 수순을 밟는다.

정치위 관계자는 “오늘 회의에는 민중당 안건은 올라가지는 않았다”면서도 “이후 녹색당과 같은 사례가 발생할 경우 동일한 원칙에 따라 엄중 대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월30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5개 진보정당(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사회변혁노동자당)을 4·15 총선 지지정당으로 정하고, ‘전태일법’ 입법 등 사회대개혁 의제 실현을 목표로 삼고 공동대응해 왔다. 4·15 총선 선거운동 기간 민주노총이 주최하는 정책·입법·정례협의 참여를 요구하며 각 정당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었지만, 5개 지지정당 중 2개 정당이 선거연합정당으로 이탈하면서 민주노총의 구상도 시작부터 어그러진 모양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