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롯데칠성음료서 고공농성하던 하청노동자 병원 이송공공연대노조 “농성장 유해가스에 노출돼 마비증상”
롯데칠성음료에 고용보장을 촉구하며 공장 폐수장 혐기성 소화조 탑에 오른 하청노동자가 유해가스에 노출돼 고공농성 5일 만에 병원에 이송됐다.

2일 공공연대노조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 대전공장 폐수장 혐기성 소화조 탑에 올라 고공농성 중이던 강문구 노조 신영LS분회장은 지난 1일 오후 119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노조는 “농성 장소는 메탄가스와 황화수소가 나오는 곳”이라며 “강문구 분회장은 농성 3일째인 지난달 28일 상당량의 가스를 흡입해 두통과 구토, 왼손 마비 증세를 호소했으며, 서 있기도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노조 관계자는 “강 분회장이 농성장에 가스가 나온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몸에 이만큼 지장을 주는지는 모르고 올라갔던 것 같다”며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며 위중한 상태는 아니지만 손 마비 증세는 여전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의료진은 농성 2일째인 지난달 27일 오후 농성장을 방문한 뒤 “강 분회장의 고혈압·고혈당으로 이 상태가 지속될 경우 뇌출혈과 당뇨성 혼수가 예상된다”며 “건강상태가 현재 매우 위험한 상태”라는 의견을 냈다.

롯데칠성음료는 하청업체 신영LS 소속 지게차 기사들이 업체와의 교섭 결렬로 지난달 24일 하루 파업을 하자, 다음날 신영LS에 계약종료를 통보했다. 70여명의 지게차 기사들은 일자리를 잃게 됐다. 강문구 분회장은 지난달 26일 오전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분회는 신영LS와 지난해 10월부터 2019년 임금협상을 시작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한편 노조는 최근 롯데칠성음료가 공장(원청) 간부와 하청업체 관리자들이 일부 노조 조합원들에게 노조탈퇴를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박희형 2020-03-04 12:16:06

    핸드폰 베터리가 다 되어 가족과 소식도 못전하게 만들고 올려드리려는 보조베터리 또한 뺏어가며 말도 안되는 핑계로 전달해주지 않았고, 걱정되는 마음에 찾아 오신 분회장님 아들분 소지품까지 검사하며 비인도적인 행위를 서슴없이 해 온 저들이 정녕 사람입니까? 하루만에 70여명의 노동자를 길거리에 내몰아 놓은 저 들이 진정 사람인가요? 우리도 사람입니다. 그저 같은 사람으로 정당한 요구를 했을뿐입니다. 그럼에도 이런 비인도적인 행위를 저지른 롯데칠성이 대기업으로써 걸맞는 행동을 하는것인지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삭제

    • 박희형 2020-03-04 12:10:40

      저는 기사에 나온 해고 당한 지게차기사중 한명입니다. 강문구분회장님 올라가시고 내려 가실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던 사람 중 한명이구요. 저들은 굴뚝에 올라 농성하는 나이 먹은 한명의 노동자를 핍박하려 밑에서 올려드리는 따뜻하게 끓인 국과 밥도 식게 올리는 물품을 확인한단 핑계로 저희가 못보는 곳에 숨어 핫팩, 양말등 모든 물품을 자기들 멋대로 빼고 말도 안되는 핑계로 사람 한명을 더욱 사지로 몰아 넣었습니다. 이게 대기업인가요? 대기업을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써 할 짓인가요?   삭제

      • 안종상 2020-03-04 09:41:51

        와~~이건 사지로 몰았네 얼마나답답하면 그위험한데를 올라가 .... 빨리치유되시길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