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1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한국폴리텍대 반도체융합 캠퍼스 출범안성캠퍼스 명칭 변경 … “전국 유일 반도체 특화대학”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안성캠퍼스가 15일 ‘반도체융합 캠퍼스’로 이름을 바꿔 새로 출범했다. 폴리텍대는 “전국에서 유일한 반도체 특화대학”이라고 밝혔다.

반도체융합 캠퍼스 설립은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시스템 반도체 비전과 전략’에 따른 후속조치다. 폴리텍대는 산업계 수요에 맞는 훈련과정이 반영될 수 있도록 캠퍼스에 반도체 관련 6개 학과를 개편·개설했다.

교육훈련 현장성을 높이기 위해 반도체 제조공정을 실습할 수 있는 공동실습장(러닝 팩토리)을 운영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포함한 5개 기업에서 실습장에 각종 장비를 기증할 예정이다.

폴리텍대는 반도체융합 캠퍼스와 기존에 반도체학과가 개설된 성남·아산·청주캠퍼스와 연계해 반도체 협력지구(클러스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반도체 전문인력 6천190명을 배출하는 것이 목표다.

이날 오후 열린 반도체융합 캠퍼스 출범식에는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을 포함한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있기 전부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와 인력양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산업계와 뜻을 모아 반도체융합 캠퍼스 출범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산업변화에 먼저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갑 장관은 “우수한 인재는 기업을 키우고 기업의 성장은 다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며 “반도체는 물론 산업 전반에서 필요로 하는 혁신인재가 지속해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