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3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올해 주요 대기업노조 임금인상요구율 2%포인트 하락한국경제연구원 '단체교섭 현황 및 노동현안 조사’ … 인사노무 담당자들 '해고자 노조가입 허용' 부담 1순위
올해 임금교섭에서 주요 대기업노조의 임금인상 요구 수준이 지난해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들은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과 관련해 해고자 노조가입 허용을 가장 우려하고 있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10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600대 기업(금융 제외) 인사노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9년 주요 대기업 단체교섭 현황 및 노동현안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10개 기업이 설문에 참여했다. 이 중 91개 회사가 노조와 임금교섭을 하고 있거나 타결했다. 해당 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률은 평균 6.3%였다. 지난해(8.3%) 대비 2.0%포인트 낮아졌다. 47개 기업이 임금교섭을 마쳤다. 임금인상률 평균은 3.1%로 나타났다. 올해 교섭에서 임금·복지 분야 쟁점은 △기본급 인상·성과급 수준 확대(67.3%) △복리후생 확대(39.1%) △근로시간단축 등 노동법 개정에 따른 임금보전(18.2%)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비 교섭 난이도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지난해와 유사하다”는 대답이 60.9%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보다 어려움”(30.0%)과 “지난해보다 원만”(9.1%) 순으로 응답했다. 지난해 설문과 비교할 때 “지난해보다 어려움” 응답이 16.5%포인트 줄었다.

ILO 기본협약 비준안과 관련해 기업 인사노무 담당자는 "해고자 및 실업자 노조가입 허용"(30.0%)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노조전임자 급여지급 금지규정 삭제"(19.1%)와 "정부의 노조설립 심사권 축소"(12.7%)가 뒤를 이었다. 가장 필요한 제도를 묻자 "사업장 내 쟁의행위 금지"(22.7%)가 1순위로 꼽혔다. "단체협약 유효기간 확대"(19.1%) 요구도 있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