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기초과학연구원 정상화 위해 비리자 처벌하라"채용비리·연구비 횡령·임금 미지급 … 공공연구노조 관련자 검찰 고발
▲ 공공연구노조가 여영국 정의당 의원과 함께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채용비리 등 불법행위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채용비리와 연구비 유용·횡령 문제가 불거진 기초과학연구원을 정상화하기 위해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공공연구노조와 여영국 정의당 의원은 2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임 연구원장은 비리 연구자들에 대한 단호한 대처와 엄중한 처벌로 연구원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연구원에는 채용비리와 연구비 유용 같은 비리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 결과 연구원 일부 연구단이 연구비를 유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횡령·유용 금액은 10억원이 넘는다. 연구단장은 연구비 분배나 채용에서 전권을 행사한다. 감사에서 일부 연구단장이 지인을 채용한 정황이 확인됐다.

지난달 퇴임한 김두철 전 원장은 근로기준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주말에 공용차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며 운전 노동자에게 초과임금을 주지 않았다. 최숙 노조 기초과학연구원지부장은 "김 전 원장 재임 5년 동안 출장비를 지급하지 않고 연구인력을 현장에서 쫓아내는 등 갖가지 사건이 부지기수로 일어났다"며 "위법한 행위를 한 이들을 수사하고 처벌해야 연구원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부는 김 전 원장을 포함해 연구원 관계자 10여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채용비리 의혹과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위법행위에 책임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화가 나고 부끄럽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다"며 "수사기관은 비리자를 엄정히 처벌하고 차기 원장도 불법과 비리 행위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구원 원장추천위원회는 차기 원장 후보로 김만원 KAIST 명예교수·노도영 광주과학기술원 교수·이용희 고등과학원 원장을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후보자 3명 중 적임자를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