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무력화하려 대체인력 투입"김종훈 의원 현대차 울산공장 비정규직-원청·경비 충돌 비판
▲ 김종훈 의원실
최근 파업 중이던 현대차 3개 공장(울산·아산·전주) 사내하청 노동자들과 해당 공정에 대체인력을 투입하려던 회사 관리자·경비 사이에 충돌이 일어난 가운데 정치권이 원청인 현대차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6개 지회 공동투쟁위원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합법적 파업과 태업을 하던 현대차 사내하청 비정규 노동자들이 사측 경비들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며 "원청인 현대차가 경비와 구사대를 동원해 비정규직을 몰아내고 자신들이 고용한 촉탁직 노동자들로 대체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과 6개 지회 공투위에 따르면 현대차 3개 비정규직지회는 39개 업체와 지난해 9월부터 2018년 임금·단체협상을 시작했지만 해를 넘기고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올해 5월 교섭 결렬 후 지회가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는 조합원 96.4%가 찬성했다.

울산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달 12일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한 3개 현대차 비정규직지회는 이달 3일부터 쟁의행위에 들어갔다.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 차량탁송공정을 맡고 있는 금천산업·무진기업·민수기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벌인 이틀간의 태업으로 수출차량 2천여대 발이 묶였다. 지회가 5일 9개 업체로 태업을 확대하려고 하자 현대차는 당일 오후 관리자·경비·촉탁계약직 노동자들을 태업 중인 금천산업 공정에 투입했다. 이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했다. 밤까지 대치상태가 이어져 조합원 12명이 다쳤다.

김종훈 의원은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정규직과 똑같은 차를 만들고 관리자들에게 지시를 받았는데도 성과금은커녕 차별만 받았다"고 지적했다. 윤성규 노조 현대차아산사내하청지회장은 "비정규직이 파업을 하면 원청은 불법대체인력을 투입시켜 파업을 무력화한다"며 "비정규직에게는 노동 3권이 온전히 보장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6개 지회 공투위는 "위험하고 힘든 일은 비정규직이 도맡아 하는데 임금·복지·성과금 모두 차별받고 있다"며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