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최저임금+20원' 주는 공공기관 우체국시설관리단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 "우정사업본부 직접고용이 처우개선 해법"
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지부장 박정석)가 우정사업본부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노동자들은 지금처럼 우정사업본부 자회사 형태로는 처우개선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지부는 10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민간 용역업체보다 못한 우체국시설관리단을 해체하고 노동자를 원청인 우정사업본부로 직접고용하라"고 요구했다. 2000년에 설립한 우체국시설관리단은 전국 우체국에서 청소·경비업무와 시설관리·기술업무를 한다. 과거에는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들이 하던 일이다. 현재 2천500여명이 일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자회사인 기타공공기관이라 이곳 노동자들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정책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미 공공기관 소속 정규직이라는 이유다.

처우는 공공기관답지 않다. 올해 임금교섭에서 2노조인 전국우체국시설관리단노조와 우체국시설관리단은 미화원 시급 8천370원, 경비원 시급을 8천420원으로 합의했다. 최저임금보다 각각 20원·70원 많다. 지난해에는 미화원·경비원 모두 최저임금인 7천530원을 적용했다. 박정석 지부장은 "우체국시설관리단은 최저임금을 맞추거나, 고작 몇십 원 더 주는 교섭을 매년 반복하고 있다"며 "지난 19년간 저임금을 재원으로 창출한 수익금 333억원을 원청인 우정사업본부에 반납했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매년 전출금을 원청에 지급하고도 우체국시설관리단이 100억원대 현금을 보유하고 있지만 노동자 처우개선에 소극적이라고 주장했다. 우체국시설관리단은 올해 6월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 과정에서 지난해 12월 기준 100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는 재정현황 자료를 제출했다.

지부는 기자회견에서 "노동자 2천500명에게 남은 희망은 우체국시설관리단을 해체하고 원청인 우정사업본부에 직접고용 되는 것뿐"이라며 "정부는 용역회사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자회사 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원청에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정석 2019-09-11 08:57:15

    낙하산 이사장이 임기 3년간 노조탄압만하고 노조와 싸우기만 했는데 성과금을 4천만원 받았다. 이사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다른 일을 한 것을 현장 2,500명 직원들은 알지 못한다.

    그리고 3년임기동안 전국 주요사업소 방문도 하지 않았다.

    이런 이사장이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수 없었을 것이다.

    새로오는 낙하산도 마찬가지겠지만 현장의 문제를 현장에서 고민하고 함께 막걸리 한 잔 할줄 아는 그런 이사장을 기대해본다.

    그러나 시설관리단의 해법은 직접고용이며, 이제는 정부가 나서길 바란다.   삭제

    • 노성란 2019-09-11 08:27:06

      우체국시설단 해체하고 직접고용 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