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2천235억원 추경 집행노후경유차는 조기폐차, 도로분진 청소차 늘리고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
서울시가 미세먼저 저감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한 2천235억원을 본격 집행한다.

서울시는 15일 “하반기 추경예산 전액 집행을 목표로 미세먼지에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추가로 집행할 사업예산은 △운행경유차 저공해 사업 905억원 △수소차·전기차 보급 555억원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 확대 182억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7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사업 416억원 등 2천235억원이다.

노후경유차를 조기 폐차하면 대당 165만원씩을 지급한다. 1만8천대분이다. 저감장치는 대당 390만원씩 1만5천대에 부착한다. LPG화물차 신차 전환시 대당 4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 차량은 100대 규모다.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차 3천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 보급한다.

도로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도로먼지 청소차를 23대에서 88대로 65대(물청소차 48대·노면청소차 12대·먼지흡입청소차 5대) 늘린다. 내년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영세사업장 부담완화를 위해 소규모 사업장 130곳에 노후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개선하거나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일반 가정용 보일러에 비해 질소산화물 배출이 8분의 1인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3만7천500대를 보급한다. 지원금도 대당 16만원에서 20만원으로 높인다.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을 위한 1개역의 환기설비를 교체한다. 지하철에는 자동측정망 147대, 공기정화설비 2천40대를 설치하고 지하철차량 공기질 개선장치 400대, 터널 본선 환기설비 224대를 설치·개선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