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경사노위에 '농협 신경분리 특별대화기구' 설치되나금융노조, 문성현 위원장에게 요구안 전달 … 20일 금융산업위 전체회의서 논의할 듯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에 농협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정부 자금지원 여부를 논의하는 특별대화기구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허권 위원장과 문성현 위원장은 지난 8일 만나 경사노위 금융산업위원회 안에 농협 신용사업·경제사업 분리와 관련한 TFT를 설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안배영 노조 부위원장과 우진하 노조 NH농협지부 위원장이 함께했다.

금융산업위는 지난해 11월 발족한 경사노위 첫 업종별위원회다. 금융산업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다룬다.

NH농협은 노조 산하 최대 조직이다. 2012년 이명박 정부가 강행한 신경분리로 자금난을 겪고 있다. 이명박 정부는 신경분리 부족자본금 12조원 중 6조원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농협은 자체 자금조달에 나섰다. 그 규모가 21조5천억원이다. 이자로만 연간 5천800억원이 빠져나간다.

지부는 “농협 재정구조가 악화하면서 회사가 매년 퇴직한 인원만큼 신규인력을 채용하지 않아 나머지 조합원들의 노동강도가 높아졌다”며 “농업인들의 실익을 위한 사업도 제약이 걸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특별대화기구에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의 참여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11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상급단체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노조 관계자는 "문성현 위원장과 김주영 위원장 모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며 지원을 약속했다"며 "과거 정부 약속을 100% 이행하게 만드는 것은 어렵겠지만 지난해 중단된 이자 지원을 이어 가는 등 사회적 대화를 통해 현실적인 지원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사노위 관계자는 "금융산업위에 별도 분과위원회 설치 요구가 있었다는 사실을 전달받았다"며 "20일 금융산업위 6차 전체회의에서 설치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