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3:14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지역별 동시다발 결의대회조합원 3천여명 “법외노조 통보 취소하라”
전교조가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 취소를 요구하며 지역·권역별 동시다발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12일 오후 전국 10여개 시·도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지난 정부 시절 국정농단·사법농단 결과인 법외노조를 즉각 취소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국 3천여명의 조합원이 조퇴를 하고 결의대회에 참석했다. 수도권 조합원 500여명은 오후 5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에 집결했다.

노조는 지난 8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노동기본권 확보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하반기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이날 결의대회 뒤 정부가 해법을 내놓지 않으면 다음달 20일 전후로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결의대회를 서울에서 연다고 예고했다. 조합원과 전국 시민·노동단체가 촛불버스 형태로 행사에 참여한다. 법외노조 직권취소 촉구 국민청원 서명도 한다.

노조는 “청와대는 노동자가 노동조건의 향상을 위해 자주적인 단결권·단체교섭권·단체행동권을 가진다는 헌법을 지켜 달라는 노조 요구에 응답하라”며 “촛불정부임을 자임한다면 노조가 적폐청산과 교육개혁의 동반자로 함께할 수 있도록 노조와 국민 요구에 화답하라”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