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1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택배연대노조-CJ대한통운 노사갈등 봉합김종훈 의원, 원청과 '현장복귀·대체배송 중단' 중재안 합의 … 노조 "합의 수용해 현장복귀"
택배연대노조와 CJ대한통운이 노사갈등 봉합수순을 밟고 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9일 오전 차동호 CJ대한통운 부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노조의 분류작업 개선 요구와 원청의 대체기사 투입 문제로 불거진 갈등을 해소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과 회사측은 조합원 현장복귀와 원청 대체배송 중단, 배송시간 등 노조가 제기한 문제를 노사가 성실하게 논의하는 내용의 중재안에 합의했다. 노조도 중재안에 동의하면서 18일부터 시작한 전면파업을 풀고 현장에 복귀하기로 했다.

중재안 도출에도 노사갈등 불씨는 남아 있다. 이번 사태는 노조가 "배송 전 사전업무인 택배 분류작업이 무료노동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며 개선을 요구하면서 촉발했다. 노조가 분류작업을 거부하자 원청은 직영기사를 투입해 조합원들이 배송해야 할 택배를 대신 배송했다. 합의안에는 분류작업 개선 내용이 추후 과제로 분류돼 있다.

CJ대한통운은 김종훈 의원과 약속한 합의안을 바탕으로 노조와 지역 택배대리점 소장들 사이를 중재할 예정이다. 원청이 중재자로 나서면서 대리점들은 노사합의를 해야 한다는 압박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대리점 소장들이 합의안을 수용하지 않고 노조와 대화를 거부하면 사태는 원점으로 돌아간다.

김 의원은 "중재안으로 급한 불은 껐지만 분류작업과 배송시간 등 노사가 해결해야 할 근본적인 일들이 남았다"며 "회사가 신의를 바탕으로 성실하게 대화에 임하기로 한 만큼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김종훈 의원과 원청의 정상화 구두합의를 존중해 배송 복귀를 선언한다"며 "합의가 빠른 시일 안에 이행되도록 구체적 조치가 취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