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지엠 '부도 데드라인' 앞세운 '떼쓰기'"한국 정부 지원 없으면 희망퇴직금 못 줘" … 금속노조 "협박 중단하라" 결의대회
   
▲ 금속노조
한국지엠이 부도신청을 무기로 복지삭감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 노동계는 “협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8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지엠과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이날 오후 인천 부평공장에서 10차 임금·단체교섭을 했지만 의견접근을 이루지 못했다. 회사는 노동자들에게 1천억원 상당의 추가적인 복지삭감을 요구하고 있다. 지부는 지난해 경영실적에 따른 성과급 지급 요구를 철회하고 기본급을 동결하는 안을 제시했다. 회사가 군산공장 폐쇄 계획 재검토 등 고용안정 방안을 마련하면 복지삭감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자신들의 주장이 수용되지 않자 교섭 도중 ‘부도설’을 흘렸다. 20일까지 교섭이 타결되지 않으면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했다.

회사는 이날 교섭에서도 20일까지 교섭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부도가 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도 끌어들였다. 교섭 타결과 동시에 정부 지원이 이뤄져야 27일로 예정된 희망퇴직자 퇴직위로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지부에 통보했다. 회사 주장에 지부가 반발하면서 교섭은 성과 없이 종료됐다. 20일 전에 추가교섭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부는 지난 16일 열린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기업회생과 파산절차에 관한 설명회를 열었다. 회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할 때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노조는 교섭이 끝난 뒤 부평공장 앞에서 ‘총고용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조합원 2천500여명이 참여했다. 김재홍 지부 군산지회장은 "고가의 차를 갈아타고 수천만원 월세 내며 잠만 자는 자들이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에는 도와 달라고 하면서 노동자들에게는 모든 것을 내놓으라고 협박한다"며 "더 이상 당하지 말고 하나로 뭉쳐 생존권을 사수하자"고 외쳤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