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2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서울교육청 “65개 특성화고 노동인권교육 실시”‘미래교육도시 서울’ 4개년 계획 눈길 … 청소년 노동권리수첩 1만5천부 배포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이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노동인권 교육을 한다. 매년 청소년 노동권리수첩 1만5천부를 제작해 고등학교에 배포한다.

두 기관은 4대 분야 36개 협력사업을 담은 ‘미래교육도시 서울’ 4개년 계획을 16일 발표했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다.

두 기관은 "정규 교과목은 아니지만 안전·건강·노동인권·성평등 문화 등 실생활과 밀접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노동인권·성평등 교육 △한강 안심 생존수영교육 △친환경 식생활 교육 △에너지 교육을 제시했다.

이들은 “청소년 노동권리수첩을 매년 1만5천부 제작해 고등학교에 배포한다”며 “특성화고 노동인권교육은 올해 39개 학교를 시작으로 2021년 65개 학교로 연차별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해 12월 제주 특성화고 학생이 현장실습 중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안전노동인권 보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학생·교직원·학부모 대상 성평등 교육을 올해 14개 학교에서 하고 2021년 50개 학교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미래교육도시 서울 4대 핵심과제는 창의적·감성적 역량을 키우는 미래교실 조성,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지역사회 연계 체험학습 강화, 양질의 교육프로그램 개발 협력”이라며 “교실 안에서 다양한 실험과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간을 혁신하고 창의적인 교육 프로그램으로 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3천453억원)와 서울시교육청(7천436억원)은 4년간 1조889억원을 투입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