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포토뉴스
넘어진 촛불, 불에 탄 세월호 리본
   
▲ 정기훈 기자

3·1절 보수집회 참가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벌인 폭력·방화와 관련해 4·16연대와 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5일 기자회견을 열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운동본부' 회원들은 지난 1일 집회를 마치고 행진하던 중 광화문광장에 있던 촛불집회 기념 시설물과 세월호 추모 전시물을 넘어뜨려 부수고 불태웠다. 이 과정에서 시설물 파괴를 말리던 세월호 천막상황실 당직자가 집단폭행을 당했다. 4·16연대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극우테러이자 방화테러"라며 "어떤 관용도 없이 끝까지 추적하고 폭력을 근절시키기 위해 고소·고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오전 광화문역 해치마당에 훼손된 촛불집회 조형물과 불에 탄 세월호 추모리본이 남아 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