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전북대 청소노동자 정규직 전환 과정 ‘시끌’민주일반연맹 “정년 줄고, 최저임금 인상분 못 미치는 임금 제시”
전북대학교가 청소·시설 용역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기존 65세였던 정년을 단축하고, 최저임금 인상분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안을 제시하면서 노동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20일 민주일반연맹 전북본부에 따르면 전북대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는 지난 4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청소·시설 용역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전북대는 내년 1월1일부터 용역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며 65세인 정년을 출생연도에 따라 60~65세까지 차등 적용하는 안을 제시했다. 1953~1962년생은 정년을 만 65세로 유지하면서도 1967년생부터는 만 60세를 정년으로 적용하는 식이다.

전북본부는 “고용노동부가 올해 9월 내려보낸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가 지침에 따르면 ‘고령자 친화직종인 청소·경비 종사자는 정년을 65세로 설정할 것을 적극 권고한다’고 명시됐다”며 “정년 단축이 불가피하다면 노동조건이라도 무기계약직과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쪽이 제시한 급여체계안도 도마에 올랐다. 노동자들은 “학교가 상여금·하계휴가비·근속수당을 전액 삭감하는 방식으로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무력화했다”고 지적했다. 최기호 연맹 대학청소·시설노동자 전국공동행동 투쟁본부 집행위원장은 “내년 연봉이 최저임금대로라면 2천600만원, 노임단가대로 받으면 최소 2천760만원인데도 학교는 2천200만~2천400만원까지 맞추겠다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밖에도 △연차유급휴가 사용시 경력 불인정 △노동자 의견 반영 안 된 협의기구 구성 문제를 지적했다. 전북본부는 “2015년 용역원가를 기준으로 계산한 결과 대학이 직접고용 때 절감하는 예산이 연간 7억7천만원”이라며 “용역업체 이윤 등 절감 재원은 전환 근로자 처우개선에 사용하라는 정부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어기고 극히 일부인 4천만원 정도만 처우개선에 사용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