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3 월 14:4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신용정보원 낙하산 소문에 금융노동계 반발임기 만료 앞둔 상무이사 자리에 금융위 인사 내정 논란
한국신용정보원 상무이사 자리에 외부 출신 인사가 내정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금융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금융노조 은행연합회·신용정보원지부(위원장 정용실)는 19일 "금융위원회는 임기 만료를 앞둔 신용정보원 상무이사에 외부기관 출신 낙하산 인사를 내정하려는 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신용정보원은 은행연합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금융투자협회·여신금융협회·보험개발원 등 6개 기관 신용정보를 통합·관리하는 곳이다. 은행연합회 산하기관으로 설립됐지만 민감한 신용정보를 다룬다는 점에서 공공기관 성격이 짙다. 연합회·협회 출신 직원들이 섞여 일한다.

최근 금융권 일각에서는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신용정보원 상무이사 자리를 두고 금융위원회가 낙하산 카드를 만지작거린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정용실 위원장은 "고위직에 낙하산 인사가 계속 내려오면 직원들은 승진 기대를 접고 일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인다"며 "미래에 대한 희망을 짓밟고 조직 내부 단합을 저해하는 낙하산 인사는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부는 성명을 내고 "신용정보원 업무 특수성에 대한 이해와 풍부한 현장경험을 가진 실무형 내부 인사가 자율적인 천거와 동의 과정을 통해 상무이사에 선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관치금융 산물인 낙하산 인사는 전 직원의 희망을 짓밟는 폭거에 다름 아니다"고 밝혔다.

지부는 금융노조와 함께 금융권 낙하산 인사 반대 공동대응을 모색한다. 금융위측은 "신용정보원 인사에 대해 금융위는 어떤 입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