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학교비정규 노동자들 추석연휴 전후해 단식농성 계속박원순 시장·조희연 교육감 농성장 방문 … 10일 시·도교육감 회동에서 해법 나올까
교육부·교육청과 임금교섭을 하던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추석 전 타결을 요구하며 지난달 27일 단식농성에 돌입한 가운데 추석연휴가 끝난 뒤에도 40여명이 단식을 이어 가고 있다. 노동자들은 25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대표자들은 근속수당 인상과 시·도 교육감들의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중단을 촉구하며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9일 현재 13일째 단식농성 중이다.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여성노조로 구성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8월 교육부·교육청과 집단교섭을 시작했다. 이들은 교섭에서 △근속수당제 도입 △상여금·명절휴가비·맞춤형 복지포인트 차별 해소 △기본급 인상을 요구했다.

쟁점은 근속수당 인상이었다. 연대회의는 근속 1년당 5만원 지급을 요구했다. 근속이 쌓일수록 학교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교섭이 진척되지 않자 연대회의는 근속 2년차부터 1년당 3만원 인상하자는 양보안을 내놓았다.

지난달 26일 열린 4차 본교섭에서 시·도 교육감측이 월 소정근로시간을 243시간에서 209시간으로 축소하는 것을 교섭 전제조건으로 내걸면서 갈등이 격화했다. 연대회의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줄이기 위한 꼼수”라고 반발했다. 4차 본교섭 이후 다음 교섭 날짜가 잡히지 않은 상태다. 연대회의는 25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추석연휴 막바지에 이르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박원순 서울시장, 국회의원들이 잇따라 농성장을 방문했다. 교섭에 물꼬가 트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희연 교육감은 8일 농성장을 찾아 “10일 오전 열리는 교육감 회동에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교육감들이 월 소정근로시간 축소안을 철회하고 성실히 교섭하겠다고 약속하면 단식을 중단하고 교섭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날 농성장을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국무위원으로서 학교비정규직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국회의원들의 지지방문도 이어졌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유은혜·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종오 새민중정당 의원이 농성장을 찾았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