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7 목 15:32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박근혜 소환조사 후 구속하라"비상국민행동 검찰에 엄정수사 촉구 … "범죄증거 인멸 우려"
헌법재판소에서 파면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하고 자택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박근혜씨를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재벌 뇌물 수수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비상국민행동은 박 전 대통령과 참모들이 탄핵심판 이후 이 같은 범죄 혐의에 대한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삼성동 자택으로 '한아세안 6030 8대(A급)' 표시가 적힌 상자가 반입되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된 것을 사례로 들었다.

비상국민행동 법률팀장인 권영국 변호사는 "비서실장을 비롯한 박근혜 정부 공범자들이 청와대에서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범죄 증거를 은닉·인멸할 우려가 높다"며 "국정농단 범죄 증거가 계속 인멸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 만큼 검찰은 눈치 보지 말고 소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과 특검 수사를 연이어 거부하며 비협조로 일관했던 태도에 비춰 봤을 때 도주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출국금지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비상국민행동은 "검찰은 청와대·삼성동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박근혜를 소환조사 후 구속해야 한다"며 "범죄자 박근혜가 자신의 추악한 범죄를 감출 기회를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