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월 11:33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정치세력 조기대선 매몰돼 촛불민심과 멀어져"비상국민행동 '박근혜 퇴진·헬조선 개혁' 촛불집회 계속 … 분신한 정원스님 장례식 시민사회장으로 준비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염원하는 촛불이 올해도 타오를 전망이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1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전국대표자회의 개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비상국민행동에는 전국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단체 대표들은 이날 열린 올해 첫 회의에서 박 대통령 조기탄핵과 불평등 사회를 개조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설 명절을 앞둔 1월21일을 전국 동시다발 집중 촛불의 날로 규정하고 대규모 시위를 한다. 비상국민행동 관계자는 "주권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광장 시민들과 머리를 맞댈 것"이라며 "향후 촛불집회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주권자 대토론과 각계각층의 사회 대개혁 운동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기존 정치세력은 조기대선에 매몰돼 촛불민심과 점점 멀어지고 있다"며 "광장에 나온 시민들은 단순히 대통령 얼굴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사회개혁·국가개혁을 원한다"고 말했다.

비상국민행동은 이날 발표한 선언문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조기탄핵의 그날까지 광장에서 촛불을 들 것"이라며 "재벌체제를 비롯한 특권과 반칙의 질서, 불평등과 불공정, 배제와 차별로 가득한 헬조선을 근본적으로 개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 7일 촛불집회 현장 인근에서 박근혜 대통령 체포 등을 요구하며 분신한 정원스님의 장례식은 시민사회장으로 치러진다. 13일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추모문화제를 한 뒤 이튿날 불교 식으로 발인한다. 비상국민행동과 범불교시국회의가 공동으로 꾸린 장례위원회가 행사를 주관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