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0:5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국민 10명 중 7명 "금융·공공기관 성과연봉제 공익성 해쳐"금융노조 설문조사 결과 … 61%는 "근로자들과 충분한 협의 선행해야"
국민 10명 중 7명은 금융·공공기관에 개인별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면 공익성을 해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부분 정부와 사용자들의 성과연봉제 도입 방식이 “잘못됐다”는 의견을 보였다. 금융노조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19일 공개한 ‘금융·공공기관 성과연봉제 도입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다.

조사는 지난달 27일 전국 거주 성인남녀 1천45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스마트앱 조사를 혼용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포인트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5.8%가 "금융·공공기관의 성과는 영업이익보다는 일반국민의 복리 증진을 기준으로 측정해야 하므로, 개인 실적 중심의 성과연봉제를 확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데 "공감한다"고 답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21.1%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64.3%는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면 단기 성과에 집착해 국민에게 피해가 돌아갈 수도 있다”는 의견을 냈다. “개인별 성과연봉제가 건전한 조직문화에 도움이 안 된다”는 의견도 63.1%였다.

62.9%는 "정부·사용자가 성과연봉제를 성급하게 밀어붙인다"고 생각했고, 23.4%는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 성과연봉제 도입 절차와 관련해 61%는 “근로자들과 충분한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했고, “정부·사용자 주도로 가능하면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은 14.3%에 그쳤다.

노조는 “이번 조사로 일반 국민들도 강제적인 성과연봉제 도입 시도가 잘못됐고, 정부와 사측이 일방통행을 멈춰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게 확인됐다”며 “성과연봉제 자체의 문제점과 폐해에 대한 국민 우려가 분명하게 확인된 만큼 정부와 사측은 일방통행을 멈추고 도입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