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6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국세청 낙하산 인사로 알코올치료센터 위기 몰려”음주문화연구센터분회 “출연금 중단 협박에 건물 강제매각 추진” 반발
▲ 공공노조
알코올중독을 전문적으로 치료·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공익재단인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가 사업 중단 위기에 처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공노조 의료연대서울지부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분회(분회장 정철)는 7일 오전 서울 종로 국세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재단에 기금을 제공하던 주류업체들이 더 이상 재단운영을 지속할 마음이 없어지자 업체들이 재단 임원으로 오는 국세청 낙하산 인사를 통해 재단 출연금 지원을 중단하고 재단을 고사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주류·주정회사가 소비자 보호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출연한 재원으로 지난 2000년 설립됐다. 분회에 따르면 국세청 주도로 센터가 설립된 후 법인 이사장과 사무총장 등 임원을 국세청 퇴직관료가 도맡아 왔다.

운영비는 주류 제조사들이 매년 50억원씩 내는 출연금으로 충당된다. 출연금은 한국주류산업협회가 조성해 지급한다. 한국주류산업협회장 역시 현 센터 이사장이 맡고 있다. 센터가 주류업계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국세청이 주류산업협회와 센터 등에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내는 관행은 매년 국감의 지적사항이다.

그런 가운데 최근 센터 임원들이 직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센터 건물 매각을 강제로 추진하고 있어 반발을 사고 있다. 분회는 "임원들은 센터 해체의 시작인 건물 매각에 반대하는 노조를 탄압하고 주류협회는 재단출연금 미지급금인 연구원청산잔금을 틀어쥐고 매각에 동의할 것을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철 분회장은 "이는 국세청 낙하산 인사로 인해 발생한 사태로 그간 임원들은 주류협회회장 등의 자격을 이용해 센터의 병원사업 포기를 종용하는 등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해 왔다"며 "센터가 공익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을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정애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장은 "국세청은 알코올 환자와 가족을 위해 재단법인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가 사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도·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