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르노삼성차 생산직 250여명 금속노조 가입'제2 공장' 설립 요구 … 회사 "노조 아닌 사원대책위와 협상"
르노삼성자동차 생산직 노동자 250여명이 22일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지회장 박종규)는 이날 오전 서울 정동 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조설립 사실을 공표하고, 회사를 상대로 근로조건 개선을 촉구했다.

지회는 전날 부산 범일동 노동복지회관에서 설립총회를 개최했다. 설립 하루 만인 이날까지 250명이 넘는 노동자가 지회에 가입했다. 지회가 조직대상으로 삼고 있는 생산직 노동자는 약 2천500여명이다. 생산직 10명 중 1명이 지회에 가입한 셈이다.

사진제공=노동과 세계 ⓒ 매일노동뉴스


박종규 지회장은 “그동안 사원대표자위원회가 회사와 임금·단체협상을 벌여 왔고, 저 역시 사대위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며 “사대위는 심각한 노동강도에 시달리고 있는 노동자들의 고충을 개선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임의단체인 사대위는 노조를 대신해 매년 임금협상을 벌이고, 2년에 한 번씩 단체협약 갱신교섭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노조가 아닌 임의단체와의 협상내용이 법적 구속력을 갖기 어려운 데다, 노동자들의 단체행동권도 제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회사측은 지난해 27만대 정도였던 생산규모를 올해 31만대 수준으로 높였다. 인력충원이나 설비확충이 되지 않는 한 노동강도 강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박 지회장은 “생산량 증대와 노동자 건강권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제2 공장 설립이 시급하다”며 “노사협상이 개시되면 이를 핵심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측은 이날 오전 긴급 본부장회의를 열고 앞으로 기존의 사대위와 임단협을 벌이기로 방침을 정해 논란이 예상된다. 회사측은 “사대위에 전체 직원의 90% 이상이 가입해 있는 만큼 기존대로 교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대위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상 ‘교섭대표노조’로 해석한 셈인데, 법적 근거는 없다. 다만 사대위가 노조로 조직형태를 전환한다고 가정하면, 지회와 사대위가 교섭권을 놓고 경쟁을 벌일 가능성은 있다.

이와 관련해 지회는 전체 직원 5천650명 중 10% 정도를 조직화한다는 계획이다.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염두에 둔 최소 목표치다. 박 지회장은 “노동자들이 지회에 대한 관심이 커 이달 중 가입자수가 500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자신했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