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6 수 10:4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경주 현대차부품 6개업체 노사, 내년부터 공동교섭경주금속노조·아폴로산업노조 회사측 대표들과 22일 합의
현대자동차 부품생산업체라는 공통점을 지닌 아폴로산업 등 경주지역 6개업체 노사는 내년부터 공동교섭을 하기로 했다.

올해 2월 단일노조를 건설한 경주금속노조 산하 광진상공, 동진이공, 인희산업, 일진산업, 한국FCI분회 등 5개분회와 아폴로산업노조는 그동안 각 사용자에 수차례 공동교섭을 요구해온 결과, 22일 6개업체 노조대표 및 회사대표가 모두 참여한 가운데 2001년부터 공동교섭을 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이들 6개사노조는 "현대자동차 부품업체라는 점에서 노사는 자동차산업 위기시 공동의 대처를 할 수밖에 없다"며 공동교섭을 위해 꾸준한 요구를 해왔으나, 해당업체들은 지금까지 그런 사례가 없었다며 거부해왔다.

그러나 노조의 계속적인 요구에 지난 14일 6개사 노사대표가 최초로 한자리에 모여 공동교섭에 대한 입장조율을 한 결과, 22일 올해는 대각선교섭을 진행하고, 내년부터 공동교섭을 실시하되 10월 실무소위를 만들어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가기로 최종 확정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