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투쟁 본격화연대투쟁위 구성…7.11 총파업 전후 사업 계획 확정
철도, 전력, 정투노련 등 한국노총 소속 6개 공공부문 산별 연맹들이 올 하반기에 집중될 정부의 구조조정에 대응해 공동행동에 나서고 있다.

이들 산별 연맹은 지난 16일 '공공부문 구조개악저지 연대투쟁위원회(공공연투위)'를 결성한 데 이어 오는 23일엔 공공연투위 소속 조직들이 오는 7월 11일 총파업 투쟁에 어떤 형태로 결합할 것인가 등을 논의한다.

일단 지난 16일 회의에선 7.11 총파업 이전까지는 철도 민영화 관련 토론회와 1차 공공부문 노동기본권 사수 총력투쟁 결의대회와 체신 등 현안 사업장 총력투쟁 결의대회 등을 벌여 나가기로 한 바 있다. 정투노련의 한 관계자는 "총파업 당일 집회 투쟁에 적극 결합하는 수준의 활동 계획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연투위는 그 이후론 2, 3차에 걸친 공공부문 노동기본권 사수 결의대회와 각종 토론회, 서명 운동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9일 한국노총 산별대표자 회의에서 결성된 '노동기본권 쟁취 및 생존권 사수 투쟁위원회'의 5개 산하 부문별 위원회 가운데 하나인 공공연투위는 정책분과와 홍보분과, 그리고 투쟁분과로 구성됐다. 공공연투위 소속의 철도, 체신, 전력, 가스공사노조 등 현안 사업장은 조만간 비상위원회 체제로 조직을 전환한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