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2차 구조조정 맞서 투쟁본부 가동광주,경남,제주,평화은행지부 등 투쟁선봉대 역할
금융노조가 최근 정부당국의 공적자금 투입대상 은행에 대한 추가 동의서 요구·강제적 은행통합 움직임 등에 반발, 지난 4일 투쟁본부를 가동키로 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평화, 경남, 광주, 한빛 등 7개 은행 지부 대표자 회의를 갖고, "구조조정 동의서 추가제출 요구와 강제적 합병 추진 등 7. 11 노정합의에 위배되는 금융당국의 최근 움직임은 경제 실정의 책임을 노조에게 씌우려는 책략"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총력투쟁 준비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총력투쟁은 독자적인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모색하고 있는 광주, 경남, 제주, 평화은행 지부가 선봉대 역할을 맡고, 다른 금융노조 소속 전 조직이 결합하는 총파업이 될 것이라고 금융노조는 밝혔다.

금융노조는 이와 관련, 금감위가 추가 동의서 제출 시한으로 설정한 오는 8일께 광주은행 지부 등이 먼저 총파업 투쟁 방침을 공식 선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노조의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투쟁 동력이 준비되지 않은 다른 지부들도 12월 중순께엔 분위기가 고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노조는 정부 의도를 정확히 파악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면담은 다시 추진키로 했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