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동계 이번주 '동투' 집중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26일 서울역에서 대규모 집회를 공동 개최하는 것을 비롯해 이번 주 중 줄줄이 집회와 파업 등을 계획하고 있어 노-정 갈등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민주노총은 이번주를 '집중 투쟁주간'으로 설정, 대정부 투쟁 수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인데다 한국전력 노조가 정부의 한전 민영화 및 분할매각 추진 계획에 변화가 없는 한 오는 30일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노정충돌 위기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정부는 우리 경제의 회생을 위해서는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다 불법 집회, 파업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정 대처한다는 방침이어서 공권력투입에 따른 노동계 반발 등이 예상된다.

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금주 중 각각 임시대의원총회, 중앙위원회를 개최, 12월 공동 총파업 돌입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되는 등 이번 주는 올해노동계 동계투쟁의 향후 판세를 가늠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양대 노총 투쟁계획 양대 노총의 공공 부문 노조는 26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2만5천여명의 노조원이 참여한 가운데 '제2차 공공부문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갖고 정부의 공기업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 집회에는 한국노총의 한국전력 노조, 철도노조 등이, 민주노총에서 한국통신을 비롯한 공기업 노조원들이 참가하며 한노총 이남순 위원장, 민노총 단병호 위원장이 올 겨울 동계투쟁에서 처음으로 공동 참석해 양대 노총 연대투쟁의 모습을 과시할 예정이다.

이들 공공부문 노조는 특히 금속산업연맹과 함께 오는 30일을 '공동행동의 날'로 지정, 전국 10여곳에서 집회를 가지며 당일 사업장별로 시한부 부분파업에 돌입하거나 일제히 조기 퇴근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더욱이 지난 24일 전면파업 돌입을 보류, 조정기간을 연장한 한국전력 노조는 오는 29일까지 정부의 전력산업구조개편 추진 방침에 변화가 없을 경우 30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간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이날이 금주 노동계 투쟁의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27일엔 국회앞에서 '골프장 경기보조원, 보험설계사, 학습지 교사 등 소위특수 고용직 근로자들이 '특수고용 노동자 근로기준법 완전 적용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 민주노총 산하 건설산업연맹은 오는 29일 파업에 돌입하며 당일 오후 2시 서울역광장에서 집회를 가진 뒤 명동까지 행진한다.

민노총 산하 전국대학노조는 오는 12월 1일 국회 앞에서 집회를 갖고 당일 오후엔 시한부 파업을 벌이며 다음날인 2일에는 국회앞에서 '사학연금법 개악저지 전국대학노동자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어 사무직과 금융업체 노동자를 주축으로 하는 전국사무금융노조연맹은 12월2일 오후 3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신자유주의 구조조정과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전국사무금융노동자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양 노총 연대투쟁 움직임 한국노총은 오는 28일 임시대의원총회, 민주노총은 같은날 중앙위원회를 각각개최, 양노총이 참여하는 '공동투쟁위원회(공투위)' 결성여부 및 12월 5일 시한부파업 및 이후 총파업 공동 돌입여부를 논의한다.

이에 앞서 양 노총위원장은 지난 24일 회동, 공투위 결성 및 12월 총파업 공동돌입 추진에 합의했다.

양대 노총이 자체 회의를 통해 공투위 결성 또는 총파업 공동 돌입을 결의할 경우 구조조정 및 근로시간 단축 등 근로여건 관련 제도개선을 둘러싼 노동계의 투쟁은 훨씬 거세질 전망이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