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해수부 장관이 공금횡령한 한국선급 회장 비호?홍문표 "오 장관, 차기 부산시장 당선 위해 한국선급 부산 이전 추진"
농림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한나라당 의원은 지난 22일 해양수산부를 대상으로 열린 국감에서 거액의 회사공금을 유용한 이갑숙 한국선급 회장을 오거돈 해양수산부 장관이 비호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해양수산부의 선박검사 및 안전검사 업무를 대행하는 한국선급의 이갑숙 회장이 지난 2003년 4월 취임한 뒤 지난해 말까지 거액의 공금을 횡령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유흥비 2,000여만원, 개인적인 경조사비 2,000여만원, 접대골프비 2,000여만원 등 모두 1억원 이상의 회사공금을 유용한 것이 법인카드 사용내역 및 지출결의서 등을 통해 밝혔졌다.

이에 대해서는 지난 3월 이갑숙 회장의 공금 횡령 등을 폭로해 지난 4월 해고 통보를 받은 홍영웅 한국선급노조 위원장이 증인으로 나와 증언했다.

홍 의원은 또 "오거돈 장관은 지난 2월24일 이갑숙 회장을 만나 한국선급의 부산 이전을 부탁했고 다음날인 25일 노조와 협의없이 이 회장 전권으로 한국선급의 부산 이전이 전격 결정됐다"며 "이는 차기 부산시장 당선을 위해 장관 재임 시절 무리하게 한국선급의 이전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홍 의원은 오거돈 장관과 이갑숙 회장의 비리 및 비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의혹사실이 확인될 경우 장관직을 자진사퇴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한국선급노조가 지난 13일부터 해양수산부앞 1인시위를 시작하자 "시민들에게 배포한 전단지 내용 중 '한국선급과 이갑숙회장을 비호하는 해양수산부 오거돈장관의 무책임한 처사'와 같은 표현은 시민들에게 오해를 줄 수 있으므로 정정하여 줄 것을 요청"하며, "향후 명백한 근거없이 정부를 비방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임지혜 기자  sagess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