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경찰 '취재진 무차별 폭행' 물의
경찰이 집회를 취재하던 기자들을 집단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함으로써 허준영 경찰청장이 취임이후 줄기차게 강조해온 '인권경찰로 거듭나겠다'는 다짐은 헛구호로 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경찰의 집단폭행 사건은 한 시민단체의 반일집회가 벌어진 14일 오후 1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발생했다.

이 집회를 취재한 기자들에 따르면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의 연행 장면을 촬영하려는 기자들을 제지하다 심한 몸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기자들에게 발길질을 퍼부었다.

경찰에 폭행당한 한 사진기자는 "옆에 서 있던 선임병이 '기자들 다 밟아버려'라는 말을 하는 것을 듣고 항의하자 경찰이 떼지어 몰려들어 발길질을 해댔고 나를 구하려는 동료 기자도 온몸을 맞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기자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사진기자 2명의 카메라를 땅바닥에 내리 쳐 카메라 등 장비를 망가트리기도 했다.

다른 기자는 "취재진이 공권력 행사를 고의로 방해한 것도 아닌데 경찰이 이처럼 과잉대응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경찰의 폭력적 취재방해는 80년대 군사정권에서나 가능했다"라고 지적했다.

경찰 측은 "몸싸움 과정에서 흥분하다 보니 그럴 수도 있었을 것이다"라며 폭행사실을 인정한 뒤 "사건 경위를 파악해 보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날 과잉진압이 단순히 우발적으로 벌어진 것인지, 집회가 외교문제로 비화할 것을 우려한 상부의 지시에 따른 것인지 분명히 밝히고 관련자 문책이 뒤따라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는 목소리가 경찰 주변에서 제기됐다.

일부 시민단체 관계자들도 경찰의 취재진에 대한 폭력행사가 사실이라면 허준영 경찰청장의 '인권수사' 다짐은 대국민 호도용이라는 지적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진상규명과 함께 관련자 엄중 문책을 주문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hskang@yonhapnews.net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