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기아차 '채용비리' 노조 간부 3명 구속
기아차 채용 비리 사건을 수사중인 광주지검은 5일 채용 청탁자들로부터 수천만원에서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노조 수석부지부장 정모(44), 전 사무국장 김모(37), 조직 1부장 안모(38)씨 등 3명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수석부지부장인 정씨는 지난해 5-7월 생산계약직 채용 과정에서 구직자 10명으로부터 2억3천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다.

또 전 사무국장 김씨는 2명으로부터 총 4천100만원을, 안씨는 4명으로부터 9천300만원을 각각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실제적으로 노조 살림살이를 총괄해 온 김씨의 경우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궁 중이다.

이들의 구속으로 이번 채용 비리 파문과 관련 구속된 사람은 노조 간부 10명, 브로커 4명, 회사 전 간부 2명 등 총 1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특히 정씨와 김씨가 차지하고 있던 자리는 지난달 25일 첫 구속된 노조지부장 정모(44)씨를 제외하곤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내 서열 2,3위로 이들의 사법처리는 노조지부장 정씨를 위시해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상층부의 부패 정도가 심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의 구속으로 다른 노조 상근직 간부 10여명에 대한 사법 처리 여부도 주목된다.

한편 검찰은 이날도 자수자를 상대로 채용 과정에서 금품을 건넨 경위와 그 대상, 브로커 개입 여부, 회사측 인사 연루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였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자에 대한 계좌 추적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며 "휴일에도 소환 조사는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남현호 기자 hyunho@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