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대체 무엇을 감추고 싶었길래민노당 새해 첫 중앙위 '비공개' 논란…'민감한 사안 많아서'가 이유
지난 12일 오후 2시. 민주노동당은 용산구민회관에서 새해 들어 첫 중앙위원회 회의<사진>를 열었다. 앞서 당은 이번 회의를 공개로 진행한다고 각 언론사에 알렸다.

제5차 중앙위는 쟁점사안들이 즐비했다. 지난해 사업평가에서부터 올해 사업계획 초안까지 다룬다. 비록 안건에서 빠지기는 했지만 내홍을 겪었던 기관지 편집장 교체문제도 잠복해 있고, 최근에는 여성당직자 폭행사건과 관련된 중앙당기위 결정에 대한 당내 논란도 있다. 비정규직운동본부 설치를 요구하는 안건제안과 토론도 예상됐다. 굵직굵직한 사안들이었고, 그만큼 언론들과 당 안팎의 관심도 뜨거웠다.


하지만 당은 회의 직전 ‘비공개’를 결정하고, 이 사실을 회의장에 앉아있던 기자들에게 통보했다. '민감한 사안들이 많아서'라는 이유를 달았다. 공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최규엽 홍보담당 최고위원을 찾았더니, 그는 ‘비공개’ 결정을 알지 못한 채 “그럴 리 없다”고 펄쩍 뛰었다.

하지만 곧 회의는 열렸고, 사회자는 기자들에게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 사전 통보도 받지 못한 채 ‘쫓겨난’ 일부 기자들은 당직자들에게 항의했다. 한 인터넷매체 기자는 ‘당원 신분’을 밝히며 참관하겠다고 했지만, 그는 ‘특정직업’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당원의 권리까지 박탈당했다. 회의는 이처럼 ‘은밀하게’ 열렸다.

물론 정당은 내부 회의를 공개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 의사결정 과정이 낱낱이 밝혀지면 뜻하지 않게 당이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 열린우리당이나 한나라당도 각종 회의를 공개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런 면에서 민주노동당의 회의공개 여부는 온전히 당의 몫이다.

하지만 민주노동당은 노동자 농민 서민의 정치적 대표체를 자임하는 ‘진보정당’이다. 보수정당과 질적으로 다른 정당이라고 자부한다. 의사결정 과정의 투명성은 보수정당과 진보정당을 가르는 주요 잣대 가운데 하나이다. 민주노동당은 다른 정당들끼리 비공개 회의를 할 때 ‘밀실야합’이라고 규탄했고, 13일 국방부의 군사기밀 국회제출 거부지침을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보수정당들은 비공개 회의를 할 때는 회의 직후에 발언자와 발언내용까지 소상히 공개한다. 하지만 민주노동당은 회의 결과만 덜렁 밝히기 일쑤였다. 공개 시점도 늘 늦었다.

원외정당 시절에는 언론들의 관심이 적어 고심했는데, 이제는 ‘지나친 관심’이 거북스러운 것일까. 아니면 지하에서 운동하던 과거의 행동양식을 여전히 유지하고픈 ‘관성’ 탓일까. 민주노동당을 국민대중들에게 꽁꽁 감춰야 하는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기자는 아직도 궁금하다.

조상기 기자  westar@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배신당함 2005-01-17

    당원까지 회의에 참석하는 것 조차 막는 정당이라고 ....
    당원의 신분과 상관없이 당원의 권리를 지켜져야 되는것 아닌가요?   삭제

    • 배신당함 2005-01-17

      적으나마 매월 정기적으로 후원과 선거시 별도후원을 하며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사람이다. 당원이 아니면서도 사람들을 만나면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이유를 자신있게 말하며 우리들의 정치참여로 잘못된 정치판을 바꾸자고 이야기 한다.
      앞으로는 사람들은 만나면 뭐라고 말해야 하나요?   삭제

      • 이글 2005-01-17

        민주노동당이 좌파라고 누가그러던가요? 중도 좌파나 개혁 우파 정도 면 몰라도   삭제

        • 천박좌파 2005-01-16

          천박한 재벌이 있기에 존재하는 천박한 좌파도 문제다. 진정한 좌파를 보고 싶다. 근데 좌파는 사회주의야 뭐야? 사회주의는 북한식이야! 쏘련식이야? 중국식이야? 도대체 뭐지? 뭘 알아야믿을 것 아니야?   삭제

          • 후원회원 2005-01-15

            민주노동당 후원회원이다. 전국연합이 그만 사고치고 제발 나가줬으면 좋겠다. 지난번 총선때 우리동네 민노당 애들은 열우당의 탄핵심판론 들고나와서 선거운동하더군... 지역후보는 내지도 않고...   삭제

            • 너도 평당원이냐 2005-01-14

              '나도 평당원'아. 무식한 좌파가 있다는 얘기는 처음 듣는다, 무식한 주사파는 10여년 넘게 들어봤지만... 무식한 넘.   삭제

              • 눈팅당원 2005-01-14

                당내 민주화를 위해서 분발해야 합니다.당이 최고위원부터 기득권 쥘려는 자세는 버려야 합니다.당원에게 권력을 주고 투명하게 회의를 해야합니다.언제부터인가 당이란 것이 한 정파에 기대어서 추수주의에 젓어서 투쟁하는 바람직하지도 않고 노동자와농민의 권익 뒤로 한체 노무현정권과 야합해서 폐지하는 방법적으로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국보법폐지에 통일전선을 만들어 정권까지 끌어 들여서 폐지해야하는 전술은 참으로 위험하기 짝이 없습니다.주체사상은 남한의 대중운동으로 한계점을 인식해야 할것입니다.민주노동당이 주체사상의 영도를 받는 것이 과연 당원들이나 대중들이 쉽게 수용할 것인지도 충분한 토론과 내부의 민주화를 저해하는 요인이기도 합니다.기득권을 쥐고 당을 좌지우지 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모든 평가는 당원들이 내리고 결정되어야 할 문제입니다.당내 민주화를 당원들의 분발이 필요 할것 같네요..   삭제

                • 당원 2005-01-14

                  그리고 "대체 무엇을 감추고 싶었길래"라는 제목은 지극히 악의적인 태도로 보이기에 충분하다. 마치 조선일보가 자주 쓰는 표현(한나라당의 발언 인용식)을 닮았다.   삭제

                  • 당원 2005-01-14

                    물론 당은 회의가 미칠 파장을 가늠해 비공개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 '공개회의=민주적'이다는 관계는 성립되지 않는다. 다만 직업의 특수성(?)이라는 점때문에 당원의 출입을 제한시킨다는 것은 큰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아무리 당원이 수구꼴통세력이다 할지라도 일단 당원일 때는 다른 당원과 동등한 자격을 주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당은 마땅히 그 당원이 당에 대한 지대한 애정과 책임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믿어야 할 의무도 있다.   삭제

                    • 나도 평당원 2005-01-14

                      밑에, '절망스럽군' '평당원아' 야 이 병신들아. 쟁점은 중앙위를 공개할 것인가 말것인가, 진정한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 인데 거기서 주사파가 왜 나오냐? 네들이 더 무식하다. 그러면 무식한 좌파새끼들은 '주사파'만 끌어들이면 끝이냐?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