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기초생활제 탈락자 공공근로사업 우선 배정
행정자치부는 국민기초생활제도 수급신청에서 탈락한 영세민들에게 소명기회를 주고 억울한 탈락자는 공공근로사업에 우선 참여할 기회를 주는 등 배려할 방침이다.

최인기 행자부 장관은 2일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시. 도 행정부시장. 부지사회의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히고 수급 대상자에 대해서는 철저한 자활지원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읍. 면.동사무소에 `복지상담실'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최 장관은 또 오는 6일부터 예정된 전국적인 병. 의원 재폐업에 대비, 전국의 지방공사의료원과 보건소 등이 매일 밤 10시까지 연장진료하고 긴급후송 지원활동을 강화하는 등 지역별 비상진료체제를 갖춰 국민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에너지가격 급상승과 관련, 최 장관은 "공무원들에 대한 에너지절약 교육강화, 승용차 운행축소 등 각급 자치단체가 주도적으로 에너지절약 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부정. 불량식품, 교통사고, 환경오염 등 3대 반공익사범 척결을 위한 자치단체의 강도높은 단속활동과 함께 태풍 피해 주민들의 위로금 조기 지급, 과다한 옥외광고물 정비, 중앙권한의 지방이양 등이 집중논의 됐다.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