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예능인노련 채규철 위원장 위독김희라 수석부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추대
지난 5일 중풍으로 쓰러진 예능인노련 채규철위원장(76세)이 사경을 헤매고 있다.

채위원장은 안양 한림대병원 중환자실에서 나흘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령의 나이와 과도한 연맹업무로 건강이 극도로 악화된 데다 뇌에서 피를 뽑아내는 대수술까지 받은 상태여서 회복에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다는 전언이다.

예능인노련은 경과를 좀 더 지켜 본 이후 치료비 모금 등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보다 앞선 7일 예능인노련은 중앙위원회를 열고 김희라 수석부위원장(53세)을 위원장직무대행으로 추대했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