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장애인, LPG 할인카드로 현행가격에 이용당정, LPG가격인상에 따른 장애인 손해보전키로
내년 7월부터 LPG의 소비자가격이 현행 리터당 337원에서 409원으로 인상될 예정인 가운데, 장애인들은 이에 따른 손해를 보전받을 수 있게 됐다.

14일 '장애인이동권쟁취투쟁위원회'에 따르면 재정경제부와 민주당이 지난 7일 오후 당정 정책조정회의를 갖고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에 대해서는 LPG 가격인상에 따른 손해를 보전해주기로 하고 이들에게 LPG 할인카드를 발급, 현행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

이와관련 당정은 휘발유를 제외한 경유, 수송용 액화석유가스(LPG) 등에 대한 세금(특소세, 교통세)을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할 방침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장애인이동권쟁취투쟁위원회'를 중심으로 "장애인의 LPG이용은 특소세 면세의 정신에서 시작된 것인만큼 장애인 차량에 대해서는 면세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해 왔고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게 된 것이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wlsdudak 2008-06-11

    4급인데LPG 차량연료보조금는 1원도 안해주고 주든것도 다없애버리니 도대체 나라가 하는일이 그러냐 4급이상은 쓰레기보다 못하냐 주든것도 빼앗가 가버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