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16개 사업장 노무관리진단 마무리노사불안 사업장 사례발표 및 발전방안 보고
노동부는 올해 모두 16개 사업장에 대한 노무관리진단사업을 마무리짓고 22일 종합보고회를 가졌다.
노동부는 지난해부터 노사관계 불안 사업장을 대상으로 노사갈등을 사전 해소한다는 취지로 노무관리 전문가가 해당 사업장을 직접 방문, 맞춤형 노무진단을 실시해왔다. 신설기업 또는 신규노조설립 사업장, 노사갈등이 잠재된 100∼500인 사업장 중 1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공인노무사가 주축이 된 노무진단팀의 방문조사를 통해 각 사업장 실정에 맞는 노사갈등 해결방안을 제시해왔다는 설명. 지난해에는 12개 사업장을 실시한 바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삼척의료원, (주)오공 등의 사례가 소개됐으며 노무관리진단 발전방안과 관련해 노사당사자의 적극적인 참여태도 선행, 진단기법 개발 및 진단인력의 전문화, 정부의 지원 등이 유기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의 토론이 이뤄졌다.
그밖에 노동부는 노무관리진단이 일회성 사업으로 끝나지 않기 위해 지난해 진단대상 12개 사업장을 상대로 그동안 노사관계 개선효과를 측정 평가하는 등 사후관리체계를 만들고 지방관서를 통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기로 했다.
연윤정 기자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