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경사노위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챙긴다국민의힘 환노위 국감에서 역할 요구 … 문성현 위원장, 노조 농성장 찾아 면담 약속
▲ 사진공동취재단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에 뛰어든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와 구체적 논의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박이삼 노조 위원장은 605명 정리해고 사태에 항의하며 지난 14일부터 국회 앞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경사노위에 역할을 주문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포스코 협력회사 분사로 인한 노사갈등,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경사노위가 이스타 사건은 구경만 하고 있다”며 “아무도 해고자들을 살피지 않는데 문성현 위원장이 경사노위 차원에서 이 문제를 다뤄서 갈등을 해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같은당 박대수 의원도 “항공사 9개가 난립하도록 인허가해 준 정부 잘못이 오늘의 이스타 사건을 낳았다”며 “대량해고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종합국감 전까지 경사노위 차원의 계획을 밝혀 달라”고 말했다. 김성환 국민의당 의원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문성현 위원장이 국회 앞 농성장을 찾아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봐 달라”고 주문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처음에는 난처해 했다. 문 위원장은 “노조 상급단체인 공공운수노조에 면담 등 의사를 타진했지만 아무런 답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공공운수노조와 조종사노조가) 저에게 부탁할지 말지는 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 주문에 따라 문 위원장은 점심시간 국회 앞 농성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조종사노조와 별도 면담 자리를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후 국감에서 문 위원장은 “다음주 경사노위 사무실에서 구체적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여야 의원들에게 보고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